북한은 15일 6.15 남북공동선언을 '통일운동의 전성기를 마련한 역사적 사변'이라고 평가하면서 앞으로 이 선언을 철저히 이행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6.15 남북공동선언 발표 3주년 기념 사설에서 "지난 기간의 투쟁과정을 통해 '우리 민족끼리' 야말로 민족의 힘이며 민족운명 개척의 유일한 보검이라는 것을 확신하게 됐다"며 "겨레가 민족의 운명과 전도를 걸고6.15 공동선언을 변함없이 관철해 나갈 때 우리의 통일위업은 자기 발전의 합법칙적노정을 따라 전진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신문은 "지난 3년간의 노정은 공동선언의 기치따라 우리 민족끼리 이념의 정당성과 생활력을 떨쳐온 보람찬 과정이었다"면서 "진정으로 나라와 민족을 사랑하고통일을 바라는 사람이라면 공동선언의 열렬한 지지자, 철저한 관철자가 돼야 하며우리 민족끼리의 이념을 거세하거나 말살하려는 그 어떤 시도도 용납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신문은 "민족공조를 떠나 통일을 위한 결실있는 대화와 협력, 통일문제 해결에이바지하는 화해와 단합이란 있을 수 없다"며 "우리 민족끼리의 기치는 민족적 화해와 단합의 활로를 열어 나가는 위력한 무기"라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미국의 대조선 침략 정책을 짓부수고 나라의 평화와 안전을 수호하는 문제는 북과 남 전체 조선민족의 운명과 관련된 초미의 중대사"라며 "미국이 강권과 일방주의를 추구하면서 주권국가들에 대한 무력침략과 국가테러를 일삼고 있는오늘 그로부터 나라와 민족을 지키기 위한 최선의 방책은 강력한 전쟁억제력을 가지는데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sknko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