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는 13일 정무, 재경, 교육위 등 7개 상임위를 열어 정부가 제출한 4조1천775억원 규모의 추경안에 대한 소관 부처별 심사에 착수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경기회복을 위해 불가피하다"며 추경안 원안처리를 주장하고있는 반면 한나라당은 "세수초과분 1조원 가량에 대해선 서민.중산층의 세부담 경감용으로 써야 한다"며 조정을 요구하고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재경위에서 민주당 강운태(姜雲太) 의원은 "금년 예산이 당초 긴축편성된데다상반기에 조기집행한 상태에서 경기회복이 지연돼 경기위축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추경은 필요하다"며 "다만 대상사업 선정시 반짝효과만을 노린 측면이있다"고 지적했다. 한나라당 임태희(任太熙) 의원은 "추경 재원을 볼 때 세수초과분은 서민.중산층의 세부담 경감용으로 쓰는 것이 옳다"며 "특히 세외수입으로 잡혀있는 국민은행 주식매각대금 1조6천억원의 경우 실제 매각이 어려워 보이는 만큼 전체적으로 세입경정은 곤란하다"고 지적했다. 정무위에서 한나라당 김부겸(金富謙) 의원은 "교육행정정보시스템(NEIS)에 대해교육계 뿐 아니라 대한민국이 큰 진통을 겪고 있다"며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피해문제는 꼭 NEIS에서만 한정된게 아닌데 유독 NEIS에서 첨예한 갈등과 혼란을 가져오는 이유는 뭐냐"고 따졌다. 환노위에서 한나라당 오세훈(吳世勳) 의원은 "새만금 사업은 애초에 책임있는사람들이 미봉책으로 일관했기 때문에 문제며 노무현(盧武鉉) 대통령도 똑같은 전철을 밟고 있다"며 "과감히 중단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건교위에서 민주당 이윤수(李允洙) 의원은 "새만금사업은 10년 이상 진행된 공정 70% 이상의 사업이므로 중단은 불가하다"며 "국책사업이 환경논의로 수시로 변경되는 것은 안된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최이락기자 choinal@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