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13일 김대중(金大中)전 대통령에 대한 특검 조사 문제에 관한 입장을 문희상(文喜相) 비서실장을 통해 표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12일 연합뉴스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남북 정상회담의 본질은 훼손하지 않되 그 과정의 편법.부당대출 의혹 등을 규명하자는 뜻에서 특검법을 공포한 노 대통령의 기본 뜻에는 변함이 없다"면서 "노 대통령은 이런 입장을 문 실장의 이름으로 밝힐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남북 정상회담의 본질을 훼손하지 않아야 된다'는 노 대통령의 입장은 김대중전 대통령에 대한 특검 수사를 반대한다는 우회적 표현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어 주목된다. 이 고위관계자는 또 대북송금 특검 활동시한 연장 논란에 대해 "특검측으로부터 아직 아무런 연락이 오지 않았다"면서 "공식 요청이 오면 사유를 보고 합당한지 판단해 결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다른 고위관계자는 민주당의 연장반대를 위한 특검법 개정 움직임에 대해 "수사가 미진한 상태라도 수사를 하지 말자는 뜻이냐"고 반문하면서 "그것은 정치적으로 판단할 문제가 아니라고 본다"고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조복래 기자 cbr@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