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추미애(秋美愛) 의원은 13일 신당논란과관련, "조속히 임시전당대회를 열어 제로베이스에서 당을 발전적으로 해체할 것인지,창조적 파괴를 통해 당을 변모시킬 것인지 결정해야 한다"면서 "단결을 전제로 내부의 변혁운동 차원에서 신당을 한다면 찬성하겠다"고 밝혔다. 추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민주당은 지금까지 외부의 변화를 거부하지 않고 승부수를 거는 큰 흐름을 이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주류에 대해 그는 "`지난 대선과정에서 국민의 신임을 잃은 사람들과 같이 가는 것은 그 나물에 그 밥이어서 안된다'고 하는 등의 도그마에 빠져 있다"고 비판하고 "민주당의 정강.정책을 철저히 실행하면 호남이외 영남과 강원 등지의 중산층과서민을 끌어안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이 현장정치를 떠나있고 한나라당은 구심점이 강력하지 못해 과거처럼 지역정치를 선동할 수 없다"며 "전국정당화는 긴호흡으로, 속으로 갈망해야지 표면화시켜 영남을 건드리면 거부감이 생길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구주류 지도부에 대해서도 "지난 대선 때 자기당 후보를 흔들었던 사람들이 지금 와서 자신의 입장만 생각해 밥그릇만 챙기려 한다"며 "정치인으로서 염치가 없다는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그는 대북송금 특검수사 기간연장 문제에 대해 "나는 처음부터 대북송금은 특검수사 대상이 안된다고 반대했기 때문에, 연장에 대해선 얘기하고 싶지도 않다"고 말했다. 한편 강금실(康錦實) 법무장관에 대해 그는 "성품이 소탈해 사람들과 잘 어울린다"며 "여성판사 출신이 정치권에 들어오면 여성정치 영역이 개척된다고 생각해 예전에 정치를 권유했으나 웃으면서 거절하더라"고 소개했다. (서울=연합뉴스) 전승현기자 shch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