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해 3.4분기 제조업 경기가 다소 회복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산업은행은 21개 업종의 1천218개 업체들을 대상으로 3.4분기 산업경기전망을조사한 결과 기업경기실사지수(BSI)가 104를 기록했다고 10일 발표했다. BSI가 100 이상이면 향후 경기가 호전될 것이라고 기대하는 사람들이 나쁠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보다 많다는 것을 뜻하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업종별로는 석유화학(93), 섬유(94) 등을 제외한 대부분의 업종에서 경기실사지수가 100 이상으로 조사됐다. 전기.전자(117)는 가전 및 산전분야의 부진에도 불구하고 PC 교체주기 도래에따른 반도체분야의 선전으로 전반적으로 상승세를 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선(108)은 2년6개월 이상의 조업량 확보로 생산.수출호조세가 지속될 것으로보이나 수주량 증가는 다소 둔화될 전망이며 철강(102)은 조선.건설부문의 내수증가와 세계 철강경기 회복으로 호조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3.4분기 설비투자 경기전망 지수는 105로 작년 1.4분기(104) 이후 7분기 연속 100이상의 호조세를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규모별로는 대기업(108)이 중소기업(100)보다 경기를 낙관했으며 양쪽 모두판매가격을 제외한 전 부문에서 경기호조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산은은 "이라크전 종결과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 분위기 등 불안요소의 완화로3.4분기 경기가 전분기보다 다소 회복될 것"이라며 "그러나 이는 2.4분기 경기바닥심리에 따른 기술적 반등의 의미가 있는데다 기업의 심리적 위축이 여전한 점을 감안하면 대내외 변수에 따라 경기부진이 의외로 장기화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노효동기자 rhd@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