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신주류가 신당창당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가운데 신당창당을 지지하는 `외곽단체'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부산정치개혁추진위원회 등 전국 각 지역에서 신당창당을 지지하는 정치조직들이 태동한데 이어 지난 대선당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정책자문단 활동을 했던조직 등 신당 외곽단체들이 외연을 확대하고 있는 것. 대부분 신진 개혁세력 및 진보세력 중심으로 구성돼있는 이들 외곽단체는 신주류가 주창하고 있는 개혁신당을 표방하고 있어 앞으로 신당창당 과정에서 허리역할을 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관측된다. 대선당시 노 대통령을 지지했던 교수와 기업인 등 전문가 중심으로 구성된 `40.50 생활정책자문단' 단원 300여명은 20일 오후 민주당 여의도 당사에서 정대철(鄭大哲)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전국대표자 모임을 갖고 신당창당 지지의사를 밝혔다. 정 대표는 인사말에서 "신당을 통해 단기적으로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고 장기적으로 국민과 호흡하는 정치를 선도해 명실상부한 집권여당으로 역할을 다할 수 있게해야 한다"며 "신당은 50년 역사의 민주당 업적과 가까이는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이 이룩한 혁혁한 업적을 계승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광석 사무총장은 "개혁적이고 참신한 정치인이 전면에 나서야하며, 따라서 자문단은 신주류가 주도하고 있는 개혁신당을 지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 총장은 또 "현재 자문단원은 전국적으로 7천500명에 달한다"며 "내년 총선을앞두고 국민정치참여와 의식개혁운동도 병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금수 조직국장은 "노 대통령의 5년간 정치활동에 일조를 하는 모임"이라고 성격을 규정했다. (서울=연합뉴스) 전승현기자 shch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