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물가의 선행지표인 원재료.중간재 물가가 4개월만에 하락했다. 한국은행이 19일 발표한 '4월중 가공단계별물가'에 따르면 원재료 및 중간재 물가는 전월대비 1.7% 하락해 작년 12월(-0.8%) 이후 처음으로 내렸다. 한은은 미-이라크전 종료 이후 국제유가와 환율 하락, 경기침체에 따른 수요부진 등이 이유라고 설명했다. 원재료는 4.6% 급락했다. 공산품(6.0%)은 수입고철가격 상승으로 올랐으나 원유.액화천연가스 등의 광산품(-7.0%)과 농림수산품(-0.8%)이 하락했기 때문이다. 원유(-8.8%), 액화천연가스(-4.5%), 동광석(-6.0%) 등이 크게 내렸고 고추(-27.9%), 밀(-4.9%), 명태(-3.4%), 옥수수(-1.1%) 가격도 하락했다. 중간재는 1.2% 하락했다. 비금속광물(0.5%)과 금속1차제품(1.1%) 등은 올랐으나석유제품(-8.9%)이 크게 떨어지고 영상.음향 및 통신장비(-1.1%), 일반기계 및 장비(-0.2%)도 내렸다. 최종재 역시 농림수산품이 출하물량 증가로 하락하고 석유제품이 크게 내리면서전월대비 1.4% 하락했다. 최종재중 자본재는 0.3%, 소비재는 1.9% 각각 떨어졌다. (서울=연합뉴스) 김종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