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교통부는 청약 열기가 과열되고 있는 경기도일부 지역을 투기과열지구로 추가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는 6월 중순부터 서울 등 투기과열지구에서의 분양권 전매가 사실상 금지됨에따라 투기자금이 수도권 비투기과열지구 등으로 빠르게 옮겨가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건교부 정창수 주택도시국장은 "이달말 양도소득세가 실거래가로 과세되는 투기지역을 확대하는 시점에 맞춰 경기 일부 지역이 투기과열지구 지정 요건에 부합하는지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14일 말했다. 투기과열지구는 집값 상승률이 현저하게 높고 청약 경쟁률이 5대1을 넘는 등의 요건을 갖출 경우, 건교부 장관이나 시.도지사가 지정할 수 있으며 현재 서울 전지역과 경기 고양.남양주.화성.용인시 일부, 인천 일부 및 대전 서.유성구, 충남 천안이 투기과열지구로 묶여 있다. 4월 집값 상승률을 기준으로 경기에서는 성남 수정구(1.36%)와 과천(2.39%).화성(2.32%).수원(2.46%).안양(0.77%).광명(3.76%).안산시(3.26%) 등이 주택가격이 많이 뛴 상태로 현재 투기지역 후보에도 올라있다. 또 투기과열지구 분양권 전매제한 강화와 김포.파주 신도시 건설계획 발표에 따라 양주나 동두천 송내, 의정부 등 경기 북부지역 부동산시장도 달아오르고 있는 상황이다.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되면 내달 중순 이후에는 소유권 이전 등기가 끝날 때까지분양권 전매가 금지된다. 또 주상복합건물과 오피스텔도 입주자를 공개추첨으로 모집해야 하며 35세 이상이고 5년 이상 무주택 상태인 가구주에게 일정 물량을 우선 공급해야 한다. 한편 건교부는 주상복합건물의 분양권 전매를 제한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시장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건교부 관계자는 "일부 주상복합건물에서 과열현상이 나타나고는 있으나 분양권전매를 제한하거나 금지할 경우 서울 전역에 적용돼 주상복합건물을 사실상 짓지 못하는 현상이 생길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만일 주상복합건물 분양권 전매를 제한한다고 하면 주택법을 개정해 현재건축법상 건축허가 대상인 주상복합건물을 주택법상 사용승인 대상에 포함시키거나,주택법 시행령을 개정, 주상복합건물의 주거면적 비율을 현행 `90% 이상'에서 더 낮추는 방법이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강의영기자 keykey@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