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수도 이전후보지로 거론되면서 부동산값이급등한 충청권지역에 대해 국세청이 21일부터 세무조사에 나선다. 국세청은 작년 10월부터 올해 1월까지 대전.청주.천안.아산.공주.논산 등 6개시와 연기.금산.청원.보은.옥천 등 5개군에서 부동산 및 분양권 취득.양도자료 10만653건을 정밀 분석한 결과 투기혐의자 600명을 가려냈다고 13일 밝혔다. 국세청은 이날 조사대상자들에게 세무조사 방침을 통지했으며 조사는 60일동안진행된다고 밝혔다. 조사대상자를 주소별로 보면 서울이 203명으로 가장 많고 충청권 188명, 경기.강원권 177명, 기타 32명 등의 순이었다. 국세청은 ▲외지인 취득자 가운데 재력이 부족한 사람 246명 ▲충청권 거주자로저연령층 116명 ▲취득.양도건수가 많은 상습 투기혐의자 및 양도소득 과소신고자 74명 ▲취득부동산대비 신고소득이 미미한 사람 76명 ▲세대원에게 부동산 취득자금증여 등 증여혐의자 88명을 조사대상자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국세청은 투기혐의자를 대상으로 지난 98년이후 취득.양도한 부동산거래 관련자금흐름을 추적, 자금출처(증여세) 조사는 물론, 상속세와 양도소득세 등 관련제세조사도 병행할 계획이다. 조사과정에서 허위계약서 작성 등 부정한 방법으로 조세를 포탈한 혐의가 큰 투기꾼에 대해서는 즉각 범칙조사로 전환, 조세범처벌법에 따라 관계당국에 고발하는등 엄정 조치하기로 했다. 국세청은 부동산 투기를 조장하거나 탈루혐의가 짙은 '원정떴다방' 12곳에 대해서도 세무조사에 착수하기로 했다. 이들 원정떴다방은 별도의 전주(錢主)로 부터 자금을 조달, 전국 개발예정지 토지를 대량 매수한뒤 수도권지역 거주자들을 상대로 투자설명회를 개최하거나 주부들을 고용, 일반투자자를 모집해 취득가액의 2배이상을 매매차익으로 올린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국세청은 충청권외에도 서울.수도권 재건축 추진지역과 김포.파주 등 신도시건설지역 등에 대해서도 아파트 청약률과 지가 상승률 등 거래동향을 면밀히 검토해변칙증여와 타인명의거래, 미등기전매, 분양권 불법전매 행위자에 대해 세원관리를강화키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전준상기자 chunj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