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평가기관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는 SK텔레콤의 신용등급과 전망을 종전의 'A-', '안정적'(stable)으로 유지하며 신용등급감시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11일 밝혔다. S&P는 이날 발표한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평가는 SK텔레콤의 신용 상황이 SK글로벌의 채무 부담이나 유동성 위험에 의해 큰 영향을 입지 않을 것이라는 기대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S&P는 SK텔레콤과 SK글로벌 간의 거래관계나 소유구조에 의한 연계, 그리고 그같은 연계를 해소하는 데 따른 SK텔레콤의 재정적 충격을 우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김세진기자 smil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