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4.24 재보선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8일 나라종금 로비의혹 사건과 관련, 새정부의 도덕성을 거론하며 총공세에 나섰다. 박종희(朴鍾熙)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대통령의 최측근들이 연루된 이번 사건은 단순한 뇌물사건이 아니라 국민혈세 2조원을 탕진한 부실기업과 파렴치한 권력, 부도덕한 386 측근 등이 유착된 국기문란범죄사건"이라며 "노무현 대통령은 물론 민주당 정권의 도덕성과 정통성에 직결된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로비가 진행된 지난 99년 6-8월의 상황에서 측근들의 비리 사실을 몰랐을리 만무한 당시 노무현 의원은 침묵으로 일관했고 민주당 후보시절에는 거짓말로 일관했다"며 "노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에야 검찰에 수사를 지시한 것은 권력의 힘으로 최대한 파장을 줄이려는 의도임이 명백하다"고 공격했다. 김영일(金榮馹) 사무총장은 주요당직자회의에서 "문재인 민정수석이 무혐의 운운한데 이어 문희상 비서실장이 문제있는 돈이 아니라며 면죄부를 주려 하고 유인태 정무수석은 안희정씨가 받은 돈은 투자금과 맞아떨어진다고 자금성격을 예단하고 나섰다"며 "청와대 핵심참모가 일제히 나서서 나라종금 사건 성격을 투자 등으로 규정하며 부당압력을 가하려 하는데 더이상의 압력은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정제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안씨와 염동연씨가 각각 수뢰한 2억원과 5천만원이 생수회사 투자금과 용돈이라는 해명은 터무니없는 궤변"이라며 "두사람 모두 로비를 받을 만한 위치에 있지 않았다고 강변하는데 나라종금은 무엇때문에 회사가 퇴출될 위기상황에서 두사람에게 거액을 건넸겠느냐"고 따졌다. 그는 "더욱이 안씨는 최근 친구로부터 승용차를 제공받아 타고 다니면서도 상식밖의 억지변명으로 물의를 일으킨 `전과'도 갖고 있다"며 검찰의 성역없는 수사를 촉구하고 "검찰이 권력실세들의 비리사건을 유야무야 덮으려 한다면 특검이 도입되는 불행한 사태를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압박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민철기자 mincho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