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남부와 북부지역 아파트시장의 희비가 교차하고 있다. 행정수도 이전과 교통편 개선 등의 호재가 겹치고 있는 수도권 남부지역은 아파트가격의 강세가 최근들어 두드러진 반면 북핵위기와 이라크전의 영향으로 북부지역은 거래시장이 초토화된 상태이다. ◆ 수도권 남부는 '웃고' = 7일 업계에 따르면 평택, 오산, 화성 등 수도권 남부지역은 신규분양의 호조와 함께 분양권 가격의 지속적인 상승으로 과열 우려마저 나올 정도로 시장이 호황을 누리고 있다. 스피드뱅크 조사 결과 최근 한달새 수도권 전반적으로 아파트 가격 변동이 거의없는 반면 이 지역은 평택(3.7%), 수원(3%), 오산(1.7%) 등이 모두 급등세를 보이고있다. 분양권 가격도 강세여서 화성 태안지역의 삼성래미안이 4천만원 이상, 주공4단지 32평형은 무려 7천만원 가량 프리미엄이 붙어 있으며 오산, 평택 등도 한달새 500만~1천만원씩 분양권 값이 뛰고 있다. 태안읍의 화성 신한타운공인 관계자는 "최근들어 부쩍 가격 상승이 탄력을 받고있다"며 "서울뿐만 아니라 분당, 일산 등 수도권 각지에서 투자자들이 몰려들고 있어 거래도 활발하다"고 설명했다. 신규분양도 호조여서 화성 태안 대우 푸르지오, 수원 율전 이안에행복, 평택 우림루미아트, 태안 신일해피트리 등 올들어 이 지역에서 분양한 아파트가 전부 성공리에 분양을 마쳤다. 이는 ▲교통편 개선 ▲대규모 택지지구 개발 ▲행정수도 이전 등의 호재에 힘입은 것으로 분석되지만 최근 지나친 상승세에 대해 과열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부동산114의 김희선 상무는 "현재 수도권에서 호재가 남아있는 유일한 지역이수도권 남부여서 투자자들이 몰리고 있다"며 "하지만 재료가 다 반영된 후에는 가격이 급락세를 보일 수도 있으므로 투자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 북부지역은 '울상' = 수도권 남부지역의 아파트 분양과 거래가 활기를 띠고있는 반면 의정부, 파주 등 북부지역은 거래가 끊기다시피한 형편이다. 전반적인 아파트시장의 침체 탓도 있지만 휴전선과 가깝고 군부대가 많은 지역특성상 북핵위기와 이라크전이라는 위기상황이 지역내 거래를 침체시키고 있다는 것이 현지 중개업소들의 설명. 의정부는 지난해말 분양된 민락동 대우드림월드가 아직까지 미계약분이 남아있는 실정이며 인근 아파트의 분양권 가격도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의정부 신곡동의 신동아 파밀리에 아파트는 최근 분양권 가격이 1천만원 가까이떨어지며 비로열층의 경우 분양가 수준에서 매물이 나오고 있으며 대규모 입주가 이뤄지는 금오지구도 매물이 넘치는 형편이다. 신곡동의 한결공인 관계자는 "지역 수요자들이나 외부 투자자들이 핵위기나 전쟁 등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며 "최근들어 아파트 거래가 거의 이뤄지지 않고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수도권 아파트시장에서 상당한 인기를 누렸던 파주도 사정은 마찬가지. 초기계약률 90%를 기록하며 큰 인기를 누렸던 현대 자유로 아이파크의 경우 34평형 분양권 프리미엄이 지난해 2천만원을 넘어서기도 했으나 지금은 프리미엄 500만원짜리 매물까지 나오고 있다. 스피드뱅크 조사에서 의정부과 파주는 지난 한달간 매매가 변동률이 수도권 지역중 유일하게 마이너스를 보였으며 전세가도 동반 하락세를 보였다. (서울=연합뉴스) 안승섭기자 ssahn@yonha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