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기업들의 설비투자가 지난해보다 15.5% 늘어날 것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산업은행은 최근 국내 77개 업종, 2천800여개 업체들을 대상으로 「2003년 국내 주요기업의 설비투자계획 조사」를 실시한 결과 올해 설비투자 규모가 44조7천억원으로 작년보다 15.5%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고 1일 발표했다. 산업별로는 제조업(24조5천억원)이 경기회복에 대비한 IT(정보기술).자동차산업의 투자확대에 힘입어 작년보다 15.6% 늘어나고 비제조업(20조2천억원)은 통신 서비스.해운.유통.전력산업을 중심으로 15.5%의 증가율을 기록할 것으로 조사됐다. 투자 동기를 보면 신제품 생산을 위한 설비투자가 IT와 자동차산업의 신증설 투자확대의 영향으로 작년보다 33.8% 늘어나고 ▲자동화투자는 34.7% ▲연구개발투자는 27% ▲유지.보수투자는 12% 증가가 점쳐졌다. 자금조달 계획으로는 제조업의 경우 내부조달 비중이 작년보다 3.3%p 오른 83.4%로 사상최고치를 기록한 반면 내부조달 비중은 작년 12.7%에서 올해 8.9%로 3.8%p(금액대비 19.3% 감소) 줄어들 것으로 조사됐다. 반대로 비제조업은 내부조달 비중이 작년 55.1%에서 올해 48.5%로 6.6%p 줄어드는 반면 금융기관 차입비중은 14.3%에서 17.4%로 3.1%p(금액대비 39.9% 증가) 높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김철 산업통계팀장은 "이같은 설비투자 증가는 2001년과 2002년 연속 감소에 따른 상대적 반등의 성격이 강하다"며 "기업의 풍부한 유동성과 시설교체기 도래 등긍정적 요인이 많아 대외불확실성이 조기 해소될 경우 설비투자가 크게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노효동기자 rhd@yonha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