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첫 승의 기쁨을 부산에서 다시 한번' 29일 오후 7시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펼쳐지는 콜롬비아 축구대표팀과 친선경기에 한국 축구대표팀의 안정환(시미즈), 설기현(안더레흐트) 등 2002한일월드컵 멤버들이 대거 출전한다. 이날 경기는 지난해 한일월드컵에서 4강 신화를 창조한 한국이나 월드컵 본선탈락으로 체면을 구긴 `남미 강호' 콜롬비아나 모두 양보할 수 없는 일전으로, 특히한국대표팀 사령탑인 움베르투 코엘류 감독의 데뷔전이다. 한국은 팀간 역대 전적에서 1승 1무로 앞서고 있는데다 지난해 6월 4일 폴란드전에서 월드컵 첫 승을 올린 부산에서 다시 경기를 갖는다는 점에서 심리적으로 다소 안정돼 있다. 특히 코엘류 감독은 콜롬비아전을 통해 대표팀의 포메이션인 `3-4-3'이 아닌 `4-2-3-1'을 적용해 한국축구가 선진축구인 포백시스템을 소화할 수 있는지 여부를 점검할 예정이다. 포백시스템의 핵심인 중앙수비수에는 김태영(전남)과 심재원(부산)이 서고 수비형 미드필드는 유상철(울산)과 김남일(엑셀시오르), 좌우 풀백은 이영표(PSV 에인트호벤)와 최성용(수원)의 선발 기용이 확정됐다. 골키퍼는 이운재(수원)가 낙점을 받았다. 또 콜롬비아의 견고한 포백수비를 뚫을 공격 라인은 최용수(이치하라)를 원톱으로 세우고 좌,우에 설기현(안더레흐트)과 이천수(울산)를 포진시킨 뒤 안정환이 처진 스트라이커로 활약할 것으로 보인다. 성인대표팀에 처음 발탁된 우성용(포항)과 최근 제기량을 찾은 이동국(상무)은후반에 최용수를 대신해 투입되고 대표팀 막내 최성국(울산)도 `조커'로 투입될 가능성이 크다. 28일 오전 실시된 세트플레이 훈련에서 코엘류 감독은 안정환과 이천수에게 프리킥 연습을 집중시켜 세트플레이를 통한 득점을 노리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내비쳤다. 세대교체를 단행한 콜롬비아는 신예공격수 하이로 카스티요(아메리카)를 정점으로 지난해 월드컵 멤버인 수비스 이반 라미로 코르도바(인터 밀란)와 마리오 예페스(낭트)를 투입해 신구조화를 꾀했다. 지난해 월드컵 당시 국제축구연맹(FIFA) 기술분석관으로 한국전을 모두 관람한프란시스코 마투라나 콜롬비아 감독은 "한국팀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면서 "훌륭한팀이지만 1-0으로 이길 비책이 있다"고 자신했다. 간판 공격수 카스티요도 "콜롬비아를 앝잡아 봤다가는 큰 코 다칠 것"이라면서"한국전을 승리해 월드컵 본선에 진출하지 못했던 한을 풀고 싶다"며 비장한 각오를다졌다. 콜롬비아는 이날 오후 아시아드 주경기장에 집결해 가벼운 러닝과 스트레칭을통해 기후 및 시차적응 훈련을 실시했지만 선수들의 전체적인 몸놀림은 무거워보였다. 콜롬비아는 코르도바가 이끄는 든든한 수비진을 바탕으로 칸델로(밀로나리오스)의 절묘한 패스에 이은 카시티요의 돌파로 한국의 예봉을 꺾으며 공격의 활로를 뚫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콜롬비아의 경우 추운 날씨에 선수들간 손발을 맞출 시간이 부족한데다 시차적응 또한 쉽지 않을 것으로 보여 경기 당일 어느정도의 컨디션을 보여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부산=연합뉴스) 심재훈기자 president2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