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통신부는 안전한 인터넷 사용환경 조성을 위해 오는 17일부터 민.관 합동의 대대적인 정보보호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정통부가 작년 10월부터 추진해온 정보보호 문화운동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이번 공동 캠페인에는 정보보호실천협의회, 정보보호산업협회, 주요 포털사이트 등 인터넷사업자들이 참여한다. 정통부는 우선 캠페인의 활성화를 위해 매월 15일을 `해킹 바이러스 예방의 날'로 지정하고, 네티즌들의 관심을 모을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 행사를 실시키로 했다. 그 첫번째 이벤트로 오는 17일 '정보보호포털사이트 명칭 공모'를 실시해 우수한 작품을 선정, 경품을 제공할 예정이며 우수작품은 내달 28일 오픈예정인 정보보호포털사이트(가칭)의 공식명칭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아울러 이번 공동캠페인이 조기에 확산될 수 있도록 정부부처, 산하기관 및 언론사 등에 정보보호 기본수칙 파일을 배포하기로 했다. 이번 캠페인에 참여하는 업체는 엠파스,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 프리챌, 두루넷, 인터파크, CJ 홈쇼핑, 벅스뮤직, KT, 데이콤, 하나로통신, 드림라인, 온세통신,넷시큐어테크놀러지 등 총 13개사이다. 참가업체들은 자사의 메인 홈페이지에 안내문을 게시하거나 별도의 정보보호정보안내 공간을 마련해 정보보호 실천수칙 및 정보보호 관련 정보를 게재한다. 일부업체는 정통부 및 한국정보보호진흥원에서 발령하는 예.경보에 관한 정보를 홈페이지에 게재하거나 자사 고객에게 보내는 정기적인 뉴스레터를 통해 정보보호관련 안내문을 함께 발송할 계획이라고 정통부는 밝혔다. 정통부는 앞으로는 정보보호실천협의회가 주축이 돼 정보보호 공동 캠페인을 자율적인 시민운동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이정내기자 jnl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