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주가가 12일에는 상승세로 마감됐다. 이날 장중 한 때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이 100포인트 이상 떨어지는 등 전반적으로 큰 폭의 하락세를 보이던 주가는 미국이 이라크문제와 관련 안보리에서 새 결의안 지지 국가를 많이 확보했다는 소문이 돌면서 상승세로 돌아섰다. 막판에 매수세가 달라붙으면서 거래량도 급격히 늘었다. 나스닥종합지수는 0.60%(7.67포인트) 상승한 1,279.14에 거래가 종료됐다. 다우지수는 0.37%(28.01포인트) 추가한 7,552.07을,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0.43%(3.46포인트) 얻은 804.19를 각각 나타냈다. 최근 12억주 안팎을 나타냈던 거래량은 이날 나스닥시장의 경우 15억주, 거래소시장은 15억5천만주로 급격히 불었다. 무선인터넷접속을 쉽게 해 주는 반도체 센트리노를 시판하기 시작한 인텔은 이날 2.21% 올랐다. 마이크로소프트도 2.63% 상승했다. 포드자동차는 UBS워버그가 투자등급을 상향조정한데 힘입어 주가가 7.58%나 올랐다. 델타항공은 J.P.모건이 투자등급을 올리면서 10.96% 상승했다. 그러나 네트워킹 관련주들인 와코비아증권이 루슨트테크놀로지스와 노텔네트워크에 대한 투자등급을 하향조정한데 영향받아 큰 폭으로 내렸다. AOL타임워너는 증권당국이 이 회사에 대한 부실회계 조사를 확대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면서 3.60% 하락했다. (뉴욕=연합뉴스) 강일중 특파원 kangfa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