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는 최근 북한의 핵개발 문제를 둘러싸고 한반도에 유사사태가 발생할 것에 대비, 필요에 따라 주일 미군을 증파할 수있다는 입장을 일본 정부에 전달했다고 도쿄(東京) 신문이 17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미국이 대이라크 공격을 단행할 경우에도 `아시아 태평양에서 미.일 안보체제 억지력은 유효하게 기능할 필요가 있다'는 측면에서 이런 미측 입장을환영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미국은 지난 10일 워싱턴에서 열린 양국간 안보전략회의 등에서 이런 방침을 일본측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이 증파를 고려중인 대상은 F15 전투기와 U2 정찰기 등이다. 또 요코스카(橫須賀) 기지를 모항으로 하고 있는 항모 키티호크가 이라크 주변 수역을 향하고 있는 점을 감안, 하와이에 있는 항모 칼빈슨의 일본 배치설도 제기되고 있다고 신문은전했다. 미 정부는 북한이 미국 병력의 이동에 편승해 미사일 실험동결을 해제하는 등군사도발에 나서는 상황 등을 우려해, 한반도의 경계감시 태세 강화 등을 목적으로 증파를 검토하고 있다는 것이다. (도쿄=연합뉴스) 고승일 특파원 ksi@yonhap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