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1-2기의 핵무기와 미국 서부해안을 공격할 수 있는 탄도 미사일을 보유하고 있다고 조지 테닛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이 12일 밝혔다. 테닛 국장은 이날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그들(북한)은 지금 1-2기의 플루토늄 핵폭탄을 갖고 있을 것"이라면서 "북한이 보유한 핵무기 수를 1-2기로보는 것이 매우 훌륭한 판단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테닛 국장은 북한이 미국 서부해안에 도달할 수 있는 탄도미사일을 갖고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보좌관들과 상의한 뒤 "비밀 해제된 대답은 그렇다는 것"이라면서 "그들은 그것을 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국방정보국(DIA) 국장인 로웰 자코비 중장은 청문회실 밖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북한은 미국 서부해안에 도달할 수 있는 3단계 대포동 2 미사일을갖고 있다고 확인했다. 자코비 중장은 "그 미사일은 아직 시험 발사를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지난 2001년 12월 비밀해제된 CIA 문서에도 북한의 핵무기 1-2기 보유와 알래스카와 하와이는 물론 미국 서부해안까지 도달할 수 있는 대포동 2 미사일에 관한 정보가 나와있다. 그러나 테닛 국장같은 고위 관계자가 이것을 공개적으로 인정하기는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앞서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북한이 국제핵안전조치협정을 위반했다면서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북한 핵문제를 회부했다. 북한은 안보리의 제재는 선전포고나 마찬가지라고 선언한 바 있다. (워싱턴=연합뉴스) 김대영 특파원 kd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