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준상기자 = 행정수도 후보지로 거론되면서 부동산값이 크게오른 충청지역 투기 혐의자 2만7천95명에 대해 국세청이 대대적인 세무조사에 나선다. 국세청은 13일 "행정수도 후보지로 유력시되고 있는 충남 아산 신도시 및 대전시, 충북 청주시 등 6개시와 5개군의 부동산가격이 단기간 많이 오르면서 전문 투기꾼들이 몰렸다고 보고 조사에 착수키로 했다"고 밝혔다. 국세청은 이들중 우선 1천500명을 1단계 조사대상으로 선정, 3월 중순께 정밀조사에 착수키로 했다. 국세청은 지난해 10월1일부터 1월말까지 충청권에서 아파트와 땅, 기타건물, 분양권 등 부동산 거래가 이뤄졌던 자료 10만653건을 전산 분석해 투기혐의자를 색출했다. 부동산 투기혐의를 유형별로 보면 ▲서울과 수도권, 부산 등에 거주하는 외지인취득자 6천426명 ▲30세 미만 연소자 취득자 5천209명 ▲취득후 1년이내 단기 양도자 2천699명 ▲동일인으로 2회이상 취득자 6천585명 ▲동일인으로 2회이상 양도자 6천176명 등이다. 신현우 재산세과장은 "최근 서울과 수도권 지역 아파트 등 부동산가격이 안정세를 보이면서 이 지역 부동산시장에서 '큰 손'으로 통하고 있는 투기꾼들이 충청권으로 대거 몰린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세청은 투기혐의자에 대해서는 양도소득세 조사뿐 아니라 자금출처조사도 함께 실시, 세금을 추징하는 등 강력 대응키로 했다. 특히 땅투기는 아파트 투기보다 전문투기꾼들에 의해 이뤄졌을 가능성이 크다고보고 전주(錢主)를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실제로 대전 서구 관저동 땅값은 작년 12월초 평당 30만원에서 이달초 33만원으로 10%, 대전 유성구 구암동은 18만원에서 20만원으로 11.1% 각각 뛰었다. 충남 연기군 남면과 공주시 장기면, 천안시 목천읍은 5만∼5만5천원에서 6만원으로 9.1∼20%, 충북 청주시 흥덕구와 청원군 오창면은 각각 8만원, 4만원에서 3천원씩 상승했다. 국세청은 앞으로도 건설교통부가 충청지역에서의 땅투기 혐의자를 통보해올 경우 대상자를 선별, 조사에 나서는 한편 자체적으로 자료를 수집하는 등 세무관리를강화키로 했다. (서울=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