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와 연세대 등 40개 일반대학이 교직과정에 대한 평가에서 '우수' 판정을 받았다. 서강대와 한국외대 등 10개 대학은 가장 낮은 단계인 '개선요망'으로, 서울대 등 72개 대학은 '보통'으로 판정됐다. 교육인적자원부는 12일 이런 내용의 '2002년도 일반대학 교직과정 평가' 결과를 홈페이지 등을 통해 발표하고 '개선요망'으로 나타난 대학에 대해 자구노력계획서를제출토록 한뒤 개선의지가 없을 경우 교직과정 설치 승인 취소 등 행정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평가에는 교육전문가와 현장 교원 등 17명으로 구성된 평가단이 전국 122개 일반대학의 교직과정 설치 학과 2천701개에 대해 서면 및 현장방문 조사를 실시했다. 평가영역은 교육과정(40점), 교수.학생(42점), 행.재정 및 시설(18점) 등 100점만점이며 평가결과에서 '우수'는 85점 이상, '보통'은 70∼85점 미만, '개선요망'은 70점 미만이다. 영역별로는 교육과정에서 성균관대 등 34개 대학이 '우수', 동서대 등 71개 대학이 '보통', 서강대 등 17개 대학이 '개선요망'으로 평가됐고 교수영역에서는 아주대 등 21개 대학이 '우수', 성공회대 등 74개 '보통', 강원대 등 27개 대학이 '개선요망'평가를 받았다. 학생영역은 인하대 등 77개 대학이 '우수', 건양대 등 43개 대학이 '보통', 성결대 등 2개 대학이 '개선요망'으로 평가됐고 행.재정 및 시설영역은 경성대 등 51개 대학이 '우수', 경희대 등 51개 대학이 '보통', 강원대 등 20개 대학이 '개선요망'으로 판정됐다.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yung23@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