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신용평가기관인 무디스는 미국과 북한간 긴장 고조로 한국의 대북 정책 비용이 급증할 가능성을 경고했다고 다우존스가 6일 보도했다. 무디스의 토머스 번 국가신용등급 담당 부사장은 이날 뉴욕 한국협회 주최 기업인 모임에서 "변화의 바람; 한국에서 새로 부각되는 민족주의와 경제 정책 과제들"이라는 제목으로 연설하는 가운데 북-미간 긴장 고조는 한국의 '예측할 수 없는 요인(wild card)'이라고 지적했다. 번 부사장은 한국 정부가 북한의 원자력 및 무기 프로그램을 중단시키기 위해더 많은 경제적 지원을 제공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제하고 "기존의 '저비용 대북 정책'은 더 이상 유효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특히 김대중 정부가 추진했던 '햇볕 정책'은 점진적 비용 증가라는 전제를토대로 했지만 최근의 북-미 긴장 고조로 향후 5년간 한국 정부가 통일 정책에 투입할 비용은 연간 최대 1천억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추산했다. 한국의 1년 예산이 1천200억달러 정도인 점을 감안하면 이는 어마어마한 비용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또 한국은 아시아 금융 위기 이후 국제통화기금(IMF)과 세계은행이 제시한금융 개혁 요구를 효율적인 방식으로 가장 빨리 실행한 국가의 하나라고 평가했다. (서울=연합뉴스) 국기헌기자 penpia2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