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은 영국 옥스퍼드대학 재학시 미중앙정보국(CIA)의 스파이활동을 했다고 영국의 스카이뉴스-TV 인터넷판이 6일 영국의 한 저널리스트를 인용, 보도했다. 이 방송은 칼럼니스트인 크리스토퍼 히친즈가 우익성향의 미국 잡지 `더블싱크'와 회견에서 "나는 그가 이중간첩이었다고 생각한다"면서 클린턴은 지난 68년 옥스퍼드에서 로즈장학생으로 공부할 때 베트남전에 반대하는 동료들을 CIA에 보고했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옥스퍼드에서 클린턴과 같이 공부했던 히친즈는 클린턴이 현직에 있을 때 그에 아주 비판적이었다. 클린턴 전대통령은 그동안 반대자들로부터 베트남전 징집을 피하기 위해 옥스퍼드에서 공부했다고 비난을 받아왔다고 이 방송은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bondo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