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후세인 이라크 대통령을 축출할 것이라는기대감이 확산되면서 이라크의 채권에 대한 인기가 치솟고 있다고 다우존스가 3일보도했다. 이는 후세인 정권 붕괴후 새로 들어설 차기 정부가 지난 12년간 디폴트(채무불이행) 채권을 상환할 것이라는 기대 때문이라고 다우존스는 전했다. 이라크는 지난 91년 걸프전 이후 미국이 자산 동결 조치를 취하기 전에 이미 각종 제재조치 때문에 채무 상환을 중단했다. 현재 유통되고 있는 이라크 채권은 두가지이며 그중 하나는 무역 채권이고 다른하나는 이라크 국영석유회사와 국영은행인 라피다인 은행이 발행한 신디케이트 채권이다. 라파다인 은행은 파산한 상태다. 벨기에 소재 이스트웨스트 채권에 따르면 이라크의 미지불 상업 채권은 85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네덜란드 소재 디폴트 채권 처리 전문 기업인 옴니 휘팅턴의 잔 메켄캄프 전무는 "10%를 밑돌았던 이라크 채권 실질 수익률이 지난 6개월사이 13%~18%로 올랐다"면서 "이라크 권력 변화와 제재조치 해제에 대한 기대감 고조가 국채 가격에 영향을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이라크 채권이 과연 황금알을 낳는 거위가 될 지 아닐지 여전히 불투명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다우존스는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국기헌기자 penpia2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