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李洛淵) 대통령 당선자 대변인은 18일 노무현(盧武鉉) 당선자가 가와구치 요리코(川口順子) 일본 외상과의 회동에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일본이 북한에 중유를 공급해줄 것을 요청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부인했다. 이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노 당선자는 가와구치 외상을 접견한 자리에서 북한의 농축 우라늄 프로그램 때문에 대북 중유공급이 중단됐다는 사실을 지적했지만 일본에 대해 대북 중유공급을 요청한 일이 없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이는 속기록을 한자한자 확인한 뒤 말하는 것"이라며 "언론들이 외교적으로 민감한 사안에 대해 사실확인을 거쳐 신중하게 보도하는 자세가 필요한 데도, 민감한 문제에 대해 일체의 확인도 하지 않고 근거없는 보도에 대해 심히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당선자는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한국과 일본이 적극적으로 협력하자고 말하면서 문제의 국제적 성격상 한국과 일본만으로는 문제를 풀 수 없으며 한미일공조가 긴요하다는 사실도 재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김범현기자 kbeom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