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정치개혁특위 제2분과는 15일 회의를 열어 현재 민정계 중심의 대의원 구성을 유권자의 연령과 성별에 따라 개선키로 했다. 제2분과 간사인 정태근 지구당위원장은 브리핑에서 "대의원 수도 현재보다 대폭늘리자는 데 공감했다"며 "공직후보자 뿐아니라 당 지도부를 선출할 때도 미국의 오픈 프라이머리처럼 국민이 참여할 수 있는 방식이 채택돼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또 "최고위원제를 폐지 또는 개선해야 하고, 원내총무에 원내활동에 대한 전권을 부여해야 한다는 데 의견일치를 봤다"면서 "지구당 조직 개편과 관련, 폐지 의견도 있었으나 합의안이 도출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민영규기자 youngkyu@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