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년 상반기 도시가구 빈곤율이 97년에 비해 높게 나타나는 등 외환위기때 심화된 소득분배 불균형이 좀처럼 개선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석재은 책임연구원과 김태완 주임연구원은 7일 지난 96년부터 2002년 상반기까지의 빈곤 및 소득분배 동향을 연구한 자료에서 상대적 및 절대적 빈곤율이 98년부터 높아져 99년에 정점을 이루었다가 점차 줄어들고 있으나 아직 외환위기 전인 97년 수준은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저생계비 이하 계층의 비중을 뜻하는 절대적 개념의 빈곤율은 지난 97년 2.8%에서 98년 6.4%로 급격히 증가했고 99년 7.3%를 정점으로 2000년 5.4%, 2001년 4.4%, 2002년 3.5%로 낮아졌으나 여전히 97년보다는 높은 수준이다. 또 전체가구 평균소득의 40% 이하 빈곤층 비율을 계산한 상대적 개념의 빈곤율도 97년 6.6%에서 98년 9.2%, 99년 9.4%로 높아진 뒤 2000년 8.7%, 2001년 8.7%, 2002년 8.0%로 점차 낮아지고 있지만 아직 97년 수준은 회복하지 못했다. 소득의 분배율을 나타내는 각종 지수도 외환위기 이전에 비해 아직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1에 가까울수록 분배가 불평등한 상태를 나타내는 지니계수의 경우 97년에 0.2995였으나 98년에 0.3191, 99년에 0.3260로 높아지다가 2000년에 0.3175, 2001년에 0.3190를 기록했고 2002년 2.4분기에도 0.3075로 0.3 이하로 내려가지 못하고 있다. 10분위 소득계층중 하위 40% 계층의 소득점유율을 상위 20% 계층의 소득점유율로 나눈 값인 10분위 분배율도 97년 58.5%였으나 98년 50.5%, 99년 49.3%로 크게 떨어진 후 2000년 50.0%, 2001년 49.4%, 2002년 2.4분기에 52.64%로 크게 오르지 못하고 있다. 석재은 연구위원 등은 "상대적 빈곤율을 분석한 결과 경제위기시에 상위계층의 소득은 큰 폭으로 줄지 않은데 비해 중하위계층의 소득은 큰 폭으로 감소했다"면서 "경제위기는 소득계층에 따라 차별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주종국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