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23일 당사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대선 과정에서 나타난 국민의 정치개혁 요구를 수용하기 위해 당을 개혁하기로 하고당 개혁특위를 신설키로 했다. 문석호(文錫鎬) 대변인은 회의 후 브리핑에서 "당 개혁특위 구성을 결의했다"고 말했고, 앞서 한화갑(韓和甲) 대표는 회의에서 전날 개혁파 의원들의 당 발전적 해체론에 대해 "어제 의원들이 말한 것에 대해 당내 의견을 수렴하고 적극 검토해나가겠다"며 당 개혁특위 신설 방침을 밝혔다. 이에 앞서 노무현(盧武鉉) 당선자는 선대위회의에서 "당은 새로운 정비가 있을것이며, 국민이 원하는 방향으로 상당한 변화가 있을 것"이라면서 "그러나 당은 개혁을 추진하되 (당정분리) 원칙대로 당이 알아서 할 일이고 제가 이래라 저래라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특히 노 당선자와 한 대표는 이날 여의도 63 빌딩에서 조찬회동을 갖고 당의 공식 논의를 거친 제도적 개혁을 통해 당 개혁을 추진한다는 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알려졌다. 그러나 신기남(辛基南) 최고위원이 지도부 일괄사퇴를 요구하며 최고위원직을사퇴한데 이어 추미애(秋美愛) 최고위원도 개혁특위 불참 방침을 밝히며 위원직을사퇴하는 등 당 개혁파들이 반발, 당 개혁 및 지도부 사퇴를 둘러싸고 내홍 조짐을보이고 있다. 또한 개혁특위 구성과 관련, 당 개혁파들이 특위 불참 입장을 고수할 경우 당개혁특위 구성이 지연되는 등 개혁작업 추진이 진통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박상천(朴相千) 최고위원은 "당 해체론을 주장하는 의원들이 `보혁구도'를 지향하고 민주당의 진보정당화를 추진하는 것인지 밝혀달라"며 "진보정당화는 지역갈등에 이어 이념갈등.계층갈등으로 국민분열을 확대하는 것은 아닌지 생각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와함께 최명헌(崔明憲) 의원 등 후보단일화추진협의회(후단협) 소속 의원 10여명은 여의도에서 오찬모임을 갖고 당 개혁 필요성에 대해 원칙적 찬성입장을 모았으나 일부 인사들은 개혁파 의원들의 인적 청산 주장에 대해 비판적 언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동교동계를 중심으로 한 구주류 일부 인사들도 개혁파의 인적청산 주장에 불만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민주당은 오는 26일 의원총회를 열 예정이어서 이날 의총이 당 개혁을 둘러싼 당내 의견을 조율하는 고비가 될 전망이다. (서울=연합뉴스) 김민철기자 mincho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