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22일 북한의 일방적인 영변 5㎿(메가와트) 원자로 동결 감시장치 제거 조치와 관련, 북한의 즉각적인 원상회복 조치를 강력히 촉구하면서 한.미.일 3국 공조를 통한 긴급 대책마련에 착수했다. 정부는 이날 이번 사태에 대한 공식입장 발표를 통해 "북한의 이번 조치에 깊은유감을 표명한다"면서 "북한이 즉각 원상복구 조치를 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밝혔다. 정부는 이어 "북한의 핵동결은 반드시 유지돼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라면서 "정부는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한.미.일 공조 및 중국, 러시아, 유럽연합(EU) 및 국제원자력기구(IAEA)와의 긴밀한 협조를 취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일 3국은 이와 관련, 제네바 합의에 따라 유지중인 대북 경수로 공사의중단문제를 포함, 대북대응 조치에 대한 협의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3국은 또 IAEA 긴급이사회 소집, 유엔 안보리 회부 문제 등에 대해서도 다각적으로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당국자는 "모든 가능성에 대한 검토는 이뤄지고 있다"면서 상황전개에 따라서는 경수로 공사가 중단될 가능성도 시사했다. 그러나 이 당국자는 "아직 한.미.일 3국이 어떤 조치를 취할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외교적 노력을 강화하는 것이 현단계의 대처방안"이라고 덧붙였다. 또 다른 당국자는 "IAEA 임시이사회가 소집돼 이 문제를 논의할 가능성이 크다"면서 "IAEA 이사회의 결정에 따라 이 문제를 IAEA가 유엔 안보리에 보고할 가능성도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황재훈 기자 j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