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들어 9월말까지 상장.등록 제조업체는 1천원어치 물건을 팔아 76원을 남겨 높은 수익성을 기록했다. 이처럼 수익성이 좋아지고 대기업을 중심으로 차입금을 상환하면서 부채비율은130.1%로 사상 최저로 낮아졌고 보유현금을 비롯한 당좌자산은 100조원에 육박했다. 하지만 경상이익 적자업체의 비중이 높아지고 이자보상비율이 100%에 못미쳐 영업이익으로 금융비용을 감당하지 못하는 업체는 오히려 늘어 우량사와 비우량사의 수익성 격차가 더욱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한국은행이 상장.등록기업(금융업 제외) 1천453개를 대상으로 한 올해 1∼9월중 기업경영분석 결과에 따르면 제조업체의 매출액 경상이익률은 7.6%로 작년 동기(2.2%) 대비 5.4%포인트 높아졌다. 기업 수익성의 지표인 매출액 경상이익률이 7.6%라는 것은 1천원어치 물건을 팔아 76원을 남겼다는 것을 의미한다. 건설업 경상이익률은 작년 동기 1.5% 적자에서 4.2% 흑자로 전환했고 도.소매업체는 1.9%로 작년 동기(1.0%)보다 상승했다. 제조업 부채비율은 130.1%로 지난해말(185.7%)에 비해 55.6%포인트 하락해 사상최저를 기록했다. 이처럼 재무구조가 개선된 것은 대우차 출자전환 등 구조조정 효과가 반영된데다 수익성이 개선되고 대기업을 중심으로 차입금을 적극 상환한데 따른 것이라고 한은은 설명했다. 이에따라 제조업체의 차입금 의존도는 33.1%로 작년말(41.3%)에 비해 8.2%포인트 하락했다. 제조업체 유동비율(유동자산/유동부채)은 경기전망 불확실성 증대에 따른 차입금 상환 및 현금보유 증가로 103%를 기록, 작년말(89.4%)에 비해 13.6%포인트 상승했다. 기업들이 투자를 꺼리면서 보유현금이 많아진데 힘입어 당좌자산(현금.예금.매출채권)은 작년말 86조7천억원에서 99조8천억원으로 13조1천억원 증가했다. 제조업체의 금융비용부담율(금융비용/매출액)은 3.2%로 작년 동기(4.5%)보다 1.3%포인트 개선됐다. 하지만 경상이익 적자업체의 비중은 29.7%로 작년 같은기간(27.1%) 보다 2.6%포인트 높아졌고 매출액 경상이익률 -10%미만인 업체 비중이 13.5%에서 16.5%로 높아져 업체간 수익성 격차가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제조업체의 이자보상비율은 253.6%로 작년 동기(147.2%)에 비해 106.4%포인트상승했으나 이자보상비율 100% 미만으로 영업이익이 금융비용에 못미치는 업체 비중은 34.3%로 작년 같은기간(32.3%)에 비해 높아졌다. (서울=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