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13일 이란이 핵분열 물질을 생산할 수 있는 지하시설을 건설하고 있다는 사실을 포착했다면서 이란이 초기단계의 핵무기 개발계획을은폐하고 있다고 강력히 비난했다. 지난 12일 미국 TV에 이란의 핵시설 두곳의 위성사진이 방영된 뒤 미 국무부는 이날 첫 공식논평에서 사진을 분석한 결과 이란이 핵무기 생산을 원하고 있음이 분명해졌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란은 핵무기 개발계획을 부인하는 한편, 난탄즈(Nantanz)와 아라크(Arak) 인근에 위치한 두 시설에 대한 우려를 일축했다. 리처드 바우처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와 관련, "문제의 특정시설을 둘러싼 여러가지 흥미로운 정황을 살펴볼 때 이 핵 계획이 평화적인 것이 아닌데다 투명하지 않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상업위성이 찍은 난탄즈 핵시설 사진을 판독해본 결과 농축우라늄시설 일부가 지하에 위치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바우처 대변인은 또 지원도로, 여러가지 소형구조물과 3개의 대형구조물이 건설됐으며, 이 가운데 일부는 이미 흙으로 덮여 있는 상태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런 것들을 고려할 때 이란이 이 핵시설을 지하에 건설할 계획인데다 결코 평화적 목적에 사용할 의도가 전혀 없음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미 백악관도 애리 플라이셔 대변인의 논평을 통해 두 시설이 핵폭탄 제조에 필요한 물질들을 생산할 수 있다면서 의혹을 제기했었다. 한편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국제원자력기구(IAEA)사무총장은 미 CNN방송과의 회견에서 지난 9월 이란원자력위원장을 만났을 때 이란이 6천메가와트급의 원전을 건설중이라는 사실을 통보하면서 IAEA의 핵안전조치를 환영한다는 입장을 전달했었다고 밝혔다. 이란은 또 엘바라데이 총장에게 이 시설을 둘러볼 수 있는 사찰단 방문을 요청했었다. 그러나 이번주로 예정된 방문은 이란의 요청으로 내년 2월로 연기됐다. 앞서 CNN은 이란이 비밀리에 대규모 핵시설을 건설하고 있다는 증거를 확보했으며, 위성사진 판독 등 여러 분석작업을 통해 관련시설들이 핵무기 제조에 필요한 물질 확보를 위해 건설중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했었다. (워싱턴 AFP=연합뉴스) sh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