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언론과 정부 관계자들은 북한의 핵시설 재가동 발표에 대해 우려의 입장을 표시했다. 베트남 언론들은 13일 북한의 핵시설 재가동 발표를 외신을 인용해 보도하고 한국 등 각국의 우려입장을 함께 실었다. 베트남통신과 주요 일간지들은 북한이 핵시설재가동을 선언한 것은 제네바협정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하고 이는 그동안 잘 진행돼 온 동북아의 안정과 세계의 평화를 해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부 관계자도 공식발표에 앞서 "베트남은 항상 지역과 세계의 안정과 평화를 해치는 행동에 대해 반대해 왔다"고 밝히고 "특히 대량살상무기를 생산할 수 있는 핵에 대한 관리는 철저히 이루어져야 한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베트남은 지금까지 강대국의 약소국에 대한 내정간섭이나 압력에 대해서는 반대했으나 태러를 계획하거나 평화를 해치는 어떤 국가의 행동에 대해서도 역시 우려의 목소리를 높여왔다. (하노이=연합뉴스) 권쾌현 특파원 khkw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