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통합 21은 12일 민주당과 `적극적인' 선거공조의 전제조건으로 대선승리 후 공동정부 구성을 공식 요구했다. 통합21 정몽준(鄭夢準) 대표는 주요 당직자 회의에 앞서 기자들의 질문에 "후보단일화 정신과 원칙은 후보를 중심으로 선거공조와 두개의 독립된 정당을 유지하면서 정책공조를 하고 나중에 정부운영을 공조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정 대표는 "선거공조는 그동안 노무현(盧武鉉) 후보에게 많은 도움을 줬고 계속진행중이며, 이제 정책공조도 마무리됐다"면서 "노 후보가 당선되면 정부운영 공조를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해 관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홍윤오(洪潤五) 대변인은 `대선공조에 관한 우리의 입장'이란 성명을 통해 "선거공조, 정책공조, 정부운영의 공조는 서로 분리해 해결할 수 없는 불가분의 일체를이루고 있는 사항"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 당이 성실하게 후보 단일화와 정책공조, 선거공조를 이행했음에도민주당이 정부운영의 공조를 위한 양당의 역할과 책임에 대해 청사진을 제시하지 않은 것에 대해 유감스럽다"며 "이에 대해 민주당의 응답을 기다린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전성철(全聖喆) 정책위의장은 정책공조 협상 결과에 대한 브리핑에서 "민주당과의 정책공조는 합의됐으나 국민에게 조율된 정책을 실천하는 방법에 대한 담보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 의장은 공동정부 구성에 대해 "민주당측에서 제시하는 것이 좋다는 것이 우리의 일관된 기본입장"이라며 "믿음이 가는 적절한 형태로 이뤄질 것으로 본다"고말했다. 그는 그러나 "구체적인 자리배분을 요구하지도, 이를 문서화한 적도 없다"면서"`국정을 공동으로 책임진다'는 자세로 조율된 정책을 실천하는 것에 대한 청사진을국민에게 보여줘야 한다는 게 우리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김종우기자 jongw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