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평가기관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가 한국전력의 외화표시채권 가운데 산업은행이 보증하는 채권의 신용등급을 산업은행의 등급과 연동시키기로 결정했다고 다우존스가 26일 보도했다. 한전 발행 채권에 대한 S&P의 신용등급은 장기와 단기 채권이 각각 `A-', `A-2'등급이고 신용등급 전망은 `안정적'(stable)이며 산업은행 신용등급도 모두 이와 같다. (서울=연합뉴스) 김세진기자 smil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