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24일 후보단일화 여론조사를 앞두고 통합21 정몽준(鄭夢準) 후보측이 전 국민을 상대로 정 후보 지지를 호소하는 휴대폰문자메시지를 보내고 있는 것은 선거법에 위배된다며 즉각 중지할 것을 요구했다. 정대철(鄭大哲) 선대위원장은 "후보단일화를 위해 여론조사가 시작되기 직전에 통합21측이 `노무현 후보를 찍으면 이회창 후보가 (대통령이) 되고, 정몽준 후보를찍으면 정 후보가 (대통령이) 된다' 고 오도된 문자메시지를 전국민을 상대로 헤아릴 수 없이 많이 보내고 있다"며 즉각 중단을 촉구했다. 이낙연(李洛淵) 대변인도 "정몽준 의원측이 지지를 호소하는 문자메시지를 무차별적으로 보내고 있으며, 이는 선거법에 위배되는 것으로 안다"며 "저희들은 당원에한해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등 선거법내에서 하고있다"고 말했다. 그는 "여의도 통합21 조직국 200여평의 넓은 공간에서 100여명 직원이 문자메시지를 발송하고 있는 것이 확인됐다"며 "한나라당의 고발로 경찰과 선관위 측의 조사가 시작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이상인기자 sangi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