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미-중 양국 정상회담을 앞두고 군사물자와 생물.화학기술의 대외수출을 규제하기 위한 새로운 조치를 마련했다고 중국관영 인민일보인터넷판이 21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당국이 군사장비와 특수생산시설 및 물질,군사적인 용도로 이용될 수있는 기타 기술 및 서비스의 리스트를 작성해 감시하게 될 것이라고 밝히고 이번 조치는 내달 15일부터 공식 발효될 것이라고 전했다. 중국의 이런 움직임은 미국의 규제압력에 따른 것으로, 장쩌민(江澤民)국가주석과 조지 W.부시 대통령의 정상회담을 앞두고 양국 관계개선을 가로막는 장애물을 해소한 조치로 평가되고 있다. 앞서 미국은 생물.화학기술 등 민감한 기술을 중동지역에 이전한 중국업체들에 대해 제재조치를 취해왔다. 이에 따라 군수물자 수출업체는 대외수출 관련문서를 당국에 제출해야하며, 특히 대규모 수출 프로젝트 또한 중국 국무원 및 중앙군사위원회의 사전승인을 받아야한다. 중국은 또 특정 화학물질과 장비 및 기술의 대외수출을 규제할 수 있는 별도의조치들도 아울러 공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외교부는 이와 관련, "이번 조치는 민감한 품목의 대외수출 규제를 더욱강화하기 위해 취한 조치 가운데 하나로, 이를 계기로 2중 용도로 이용할 수 있는화학 및 기타 관련장비, 기술 등에 대한 수출통제를 보다 완벽히 수행할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이에 앞서 중국은 지난 8월 미사일 기술의 대외수출 규제조치를 마련, 발표한바 있다. (베이징 AP=연합뉴스) kk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