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W.부시 미국 대통령은 16일 의회의 압도적인 지지로 지난 주 통과된 대(對) 이라크 무력사용 결의안에 공식 서명하고 이라크의 위협에 책임을 다해 맞설 것을 세계 지도자들에게 거듭 촉구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의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결의안에 서명한 뒤"부정 속에 살기를 선택한 자들은 궁극적으로 두려움 속에 살 수 밖에 없다"며 "평화의 혜택을 누리는 모든 나라는 평화를 지킬 의무도 함께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어 이라크가 만일 이 결의안을 의심한다면 "매우 어리석은 일"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우리의 목표는 세계 평화와 미국에 대한 실제 위협을 완전히 제거하는 것"이라면서 군사행동은 마지막 수단이 되겠지만 후세인에게 대결을 피할 여지를 많이주지는 않을 것임을 강력히 시사했다. 부시 대통령의 결의안 서명은 공교롭게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이라크 문제에 대한 공개적 논의를 처음 시작한 날 이뤄졌다. 부시 대통령은 서명을 참관한 의원들에게 "유엔이 공동의 안보를 지킨다는 창설목적에 맞게 행동할 시간이 도래했고 자유국가들이 세계적 책임을 다해 위협에 대처해야 할 시간 역시 도래했다"며 "미국은 어떤 외부의 힘이나 음모에도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또 후세인이 중동에서 저지르는 행동은 유럽에도 엄청난 타격을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주 의회에서 통과된 이라크 결의안은 부시 대통령에게 이라크 전쟁 수행을 위한 광범위한 권한을 부여했으며, 무력사용에 앞서 모든 외교적 수단을 사용하도록 권고하고 군사행동을 개시하면 60일마다 의회에 보고한다는 내용 등이 담겨있다. (워싱턴 AP.AFP=연합뉴스) oakchu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