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공조[18880], 하이트맥주[00140], 아이디스[54800], 외환카드[38400], LG홈쇼핑[28150], 서울증권[01200] 등이 미국의 금융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한 `올해의 중소기업'에 포함됐다. 오는 28일 발간될 포브스 최신호에 따르면 매출액 10억달러 이하의 미국외 기업들을 대상으로 올해 `최고의 중소기업 200개(200 Best Under a Billion)'를 선정한 결과 한라공조 등 한국기업 6개가 순위내에 든 것으로 나타났다. 자기자본이익률(ROE)과 주당이익(EPS) 등을 기준으로 선정한 `200대 중소기업'에서 한국기업들 가운데서는 외환카드의 경우 ROE와 EPS가 각각 42.6%와 109.4%로가장 높았으며 LG홍쇼핑과 아이디스도 30% 가까운 ROE를 기록해 비교적 좋은 성적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프랑스 기업이 15개로 가장 많았으며 인도이 13개, 홍콩과 일본이 각각 12개로 조사됐다. 이밖에 대만(9개), 태국(9개), 독일(8개), 이탈리아(7개),인도네시아(7개), 호주(7개) 등으로 조사됐다. 포브스는 200대 기업 가운데 절반 가량은 실적과 기업규모 등 수치만을 기준으로 선정됐으며 나머지는 기업 전문성과 경쟁력, 신뢰도 등을 감안해서 순위를 정했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조사에서 총 31개 국가의 기업들이 200대 기업내에 들었으며 이들 국가들 가운데 영국과 프랑스, 일본 등은 중소기업을 위한 시장환경이 잘 갖춰진 것으로평가된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human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