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동당 권영길(權永吉) 대통령 후보는 10일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서는 제주도 남제주군 화순항에 해군기지가 들어서서는안된다"고 말했다. 권 후보는 이날 저녁 제주 탐라대 정책개발대학원에서 `만인을 위한 정치, 새로운 국가의 비전'을 주제로 한 특강에서 "한반도 평화체계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우리군사력을 20만명 감축하고, 주한 미군을 단계적으로 철수시키며 남한과 북한, 미국의 포괄적 합의 아래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꿔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그는 특히 최근 제주도 내에서 반대 여론이 거세지고 있는 `화순항 해군기지 건설'과 관련, "중국을 가상 적으로 보고 태평양 방위에 나서고 있는 미국의 입김에의해 건설되는 것으로 믿고 있다"고 말했다. 권 후보는 이와 함께 지역주의, 부패정치, 금권정치를 타파하기 위한 정당개혁과 빈부격차 해소를 위한 부유세 부과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서귀포=연합뉴스) 김승범기자 ksb@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