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전갑길(全甲吉) 의원은 10일 "부천 범박동 재개발사건 의혹에 관련된 기양건설 김병량씨가 약 400억원의 로비자금을 조성, 지난 97년 대선 직전 이회창(李會昌) 대통령 후보 부부와 측근인사들에게 최소 80억원 이상을 건넸다"고 주장했다. 전 의원은 이날 국회 정치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여야 합의로 국회 본회의까지 통과한 공적자금 국정조사 청문회를 한나라당이 일방적으로 무산시킨 것은 이 후보와 부인 한인옥(韓仁玉)씨가 김병량씨와 시온학원 관계자들로부터 거액의 비자금을 수수했기 때문"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전 의원은 "김병량씨가 97년 147억원의 어음을 발행해 극동건설의 지급보증을 받은 뒤 극동건설 자회사인 동서팩토링을 통해 어음할인을 받아 토지매입에 72억원, 자택구입 및 개인부채 변제에 17억원을 사용하고 나머지는 이 후보 부부와 정치권에제공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97년 6월부터 12월까지 김병량씨는 한인옥씨와 친인척 관계인 부인장순례를 통해 현금 5천만원을 비롯, 수십억원을 이 후보 부부에게 줬다"며 주택은 행 서여의도 지점 발행 97년 10월19일자 30억원 짜리 어음(번호 02088463), 12월 11일자 5억2천만원짜리 어음(번호 02088464) 등 4가지 어음번호와 기양건설 경리담당직원 이모씨의 자술서를 공개했다. 전 의원은 "김병량씨의 로비창구였던 시온학원 이청환 사장이 기양건설측에 국민은행 105-2101031-908 계좌(예금주 박윤명)로 58억여원을 보내달라고 요청한 팩스문건이 있다"며 "이 계좌를 추적하면 이 후보 부부와 측근 H, J모 의원과 경남 출신구실세 K모 의원 등에게 제공된 일체의 비자금 내역이 밝혀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김병량씨가 이 후보와 정치권에 제공한 비자금은 경리직원을 시켜 은행에서 인출한 뒤 한개에 3억원이 들어가는 현금마대에 넣어 운반했다"면서 "김병량의 동서 홍용표는 `은행용 현금마대가 워낙 무거워 H은행 청경이 카트를 이용해 사무실까지 운반해줬다'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기양건설은 97년 발행 어음을 이 후보 부부에게 대선자금으로 제공하는 바람에 부실이 발생, 이로 인해 98년초 144억원의 어음을 재발행해 기일을 연장했지만 이 어음이 최종 부도나 공적자금이 투입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 엄호성(嚴虎聲) 의원은 "기양건설엔 공적자금이 투입되지 않았고 한인옥씨와 장순례는 친인척 관계가 아니며, 범박동 인허가권자는 모두 민주당 사람들"이라면서 "인허가 당시 시장은 민주당 원혜영 시장이었고, 지사는 임창렬전 경기지사였다"고 반박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kn0209@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