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법 민사합의18부(재판장 김용호 부장판사)는 10일 경찰서 유치장 등에 수감 중 알코올금단증후군으로 숨진 김모씨 유족이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국가는 원고들에게 5천800여만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경찰서 유치장 근무자들이 만성알코올중독자인 김씨의 금단 증세가 악화될 경우 입원치료가 필요하다는 의사의 설명을 듣고서도 김씨를 혼자거동할 수 없을 정도로 탈진한 상태까지 방치, 숨지게 한 과실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다만 김씨에게도 자신의 건강을 제대로 돌보지 않은 채 알코올중독증에 빠진 과실이 있고, 유치장 근무자들도 일단 김씨를 병원에 데리고 가 진찰을 받게 했던 점 등을 감안, 국가의 책임비율을 60%로 제한한다"고 덧붙였다. 평소 매일 소주 한병씩을 마셔왔던 김씨는 재작년 7월 음주음전으로 적발돼 충북 모 경찰서 유치장에 수감된 뒤 손떨림과 불안, 초조증세 등 금단현상을 보여 인근 병원에서 진찰을 받기도 했으나 며칠뒤 교도소로 호송되던 중 숨졌다.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 freemo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