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반노.비노계열의 후보단일화추진협의회(후단협)는 8일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대통령후보, 무소속 정몽준(鄭夢準) 이한동(李漢東) 의원, 한국미래연합 박근혜(朴槿惠) 의원, 자민련, 민국당 등 6개 정파간 연대를 추진키로 했다. 후단협은 이날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회장단 및 실행위원 모임을 갖고 "6개정파가 참여하는 후보단일화를 추진키로 했다"고 박병석(朴炳錫) 의원이 전했다. 박 의원은 "이한동 전 총리측과의 논의는 상당히 진전됐고, 정몽준 의원 등 나머지 정파와의 논의도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후단협은 그러나 이날 6자연대 추진을 위한 협상대표 2명을 선정, 발표키로 했으나 대표선정을 둘러싼 이견으로 김영배(金令培) 회장에게 위임키로 하는 등 내부진통을 노출하고 있다. 특히 노무현 후보측은 이들에 대해 "분파행동을 중지하라"고 요구하면서 해당행위로 규정, 제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어 민주당은 심각한 분당 위기 국면에 빠져들고 있다. 노 후보는 이와 관련, "필요하다면 뺄셈정치도 해야 한다"며 "우리당 사람들 가운데 따로 가겠다면 감수해야 한다"고 말해 경우에 따라서는 이들과 결별을 각오하고 있음을 강력 시사했다. 이런 가운데 후보단일화 연대의 핵심인 정몽준 의원측도 대표 파견에 부정적인입장을 고수한 채 막후대화를 선호하고 있으며, 박근혜 의원 역시 참여에 부정적인입장인 것으로 알려져 통합신당 모색은 실제 추진과정에서 적지않은 난항을 겪게될전망이다. (서울=연합뉴스) 전승현기자 shch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