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이성헌(李性憲) 의원은 27일 "토탈컴퍼니즈라는 회사의 실질소유주인 H씨가 권력층의 비호아래 자산관리공사(자공)와 예금보험공사(예보)가 보유한 제일.서울은행 해외부실채권의 매각대행자로 선정돼 부실채권을 매각하는 과정에서 비자금 1억달러를 조성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국회 정무위의 자산공사 국감에서 "H씨는 김봉자라는 사람과 가까운사이인데 김봉자는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의 미국 유학을 주선하고 유학생활을 같이 했던 50년 지기라는 제보를 미국교포로부터 받았다"며 이렇게 주장했으나 청와대는 "이 여사가 관련됐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른 허위로 근거없는 폭로공세"라며 발언취소 등을 요구했다. 이 의원은 "제보에 의하면 토탈컴퍼니즈는 자공의 부실채권을 매각하면서 매각대금 보고액과 실제 매각액을 달리해 5천만 달러의 비자금을 조성, 미국 뉴욕소재나라(NARA)은행 계좌에 예치했다"면서 "또 예보 부실채권에 속해있는 정리금융공사의 상각채권 1억2천700만달러를 정리하면서 또다른 5천만달러의 비자금을 조성, 나라은행의 별도계좌에 입금돼 있다는 제보가 있어 확인중"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자공은 99년11월 아더앤더슨코리아를 매각대행사로 선정했고, 아더앤더슨은 토탈컴퍼니즈를 하도급자로 선정했다"며 "당시 아더앤더슨에는 대통령 처조카인 이형택 당시 예보 전무의 동생으로 알려진 이정택이 고문으로 있었고 이로인해 최고 권력층이 김봉자씨와의 과거 각별한 관계 때문에 토탈컴퍼니즈를 하도급업체로 선정하게 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이 여사가 재미교포인 김봉자씨와 개인적 친분을갖고 있는 것은 사실이나 한영준씨나 토탈컴퍼니즈라는 회사는 전혀 알지도 못한다"면서 "전혀 사실과 다른 허위"라고 반박했다. 특히 이 관계자는 "이 의원은 `미국 교포의 제보'를 주장의 근거로 들고 있으나최소한의 사실확인 작업도 거치지 않은 불확실한 제보를 국감장에서 공개한 것은 국회의원의 자질을 의심케 하는 무책임한 행위"라며 "발언을 취소하고 사과하라"고 반박했다. (서울=연합뉴스) 고형규기자 kh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