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는 9.11 테러를 자행한 알-카에다와 분명하게 연관돼 있다고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담당 보좌관이 15일 밝혔다. 라이스 보좌관은 이날 '폭스뉴스 선데이'에 출연해 "이라크는 알-카에다를 포함한 테러리즘과 분명하게 연관돼 있다"면서 "알-카에다 조직원이 바그다드에서 목격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의 발언은 이라크와 테러단체의 연계 가능성에 대해 미 관리들이 언급한 것중 가장 강력한 것이다. 미 관리들은 이라크와 알-카에다의 접촉 가능성에 대해 언급을 회피해왔다. 라이스는 "이라크와 알 카에다의 관계자들이 참석한 여러 가지 회합이 있었다는증거가 있다"면서도 그렇다고 해서 세계무역센터와 국방부에 대한 테러공격에 사담후세인 이라크 대통령이 관련돼 있다는 말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나 이라크는 미국에 적대적인 의도를 가진 정권이고 바그다드에는 알카에다와 관련돼 있는 아부 니달 등 테러에 연루된 모든 종류의 사람들이 있다"고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전체적인 사진을 종합해보려고 매우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9.11 테러와 직접적인 연관이 없어도 사담 후세인을 고발할 수 있는사안은 많다"고 덧붙였다. 한편 라이스 보좌관은 이라크에 대한 군사행동시 이스라엘의 안보문제를 고려할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후세인 이라크 대통령이 이스라엘 국민에게 화학 무기나 생물 무기를 사용할 경우 이스라엘은 반격할 권리를 갖고 있느냐는 질문에 "분명히 갖고 있다"면서 "대통령이 군사적인 조치를 선택한다면 우리가 하는 행동의 여파에 대해 이스라엘과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 AFP=연합뉴스) kd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