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1 테러로 막대한 재정손실을 입고 있는 미국뉴욕시가 대책 가운데 하나로 폐지됐던 통근세의 부활을 고려하고 있어 뉴욕에 직장을 둔 뉴저지와 코네티컷주 등 인근 지역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일간 뉴저지 스타레저는 5일 윌리엄 톰슨 뉴욕시 재무관이 최대 950달러에 이르는 뉴욕시의 9.11 테러 피해실태 보고서를 발표하면서 매년 30억달러에 이르는 세수결함을 메울 유일한 수입원으로 통근세를 거론했다고 전했다. 톰슨 재무관은 "뉴욕시로의 통행과 뉴욕시 경찰 및 위생시설로 인해 이득을 누리는 시외 거주자들에게 통근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모색하기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우리 시민들이 희생을 요구받는다면 다른 지역 주민들도 동참해야 한다는것이 내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시외 거주자들에게 통근세를 부과할 경우 연간 4억-5억달러의 세원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뉴욕시는 1966년부터 거주지역에 관계없이 통근세를 일괄 부과해오다 99년부터는 뉴욕 거주자에 대해서는 면제했지만 뉴저지와 코네티컷주는 이같은 조치가 위헌이자 차별이라면서 소송을 제기했다. 법원은 두 주의 손을 들어 통근세를 무효화했다. 그러나 톰슨 재무관은 뉴욕시 의회가 시외 거주자들에게 일괄적으로 적용되는통행세를 입법화한다면 법적인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연합뉴스) 추왕훈 특파원 cwhyn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