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들을 위해 책을 음성으로 읽어주는 인터넷 전자도서관이 국내 최초로 문을 연다. 한국장애인정보격차협의회는 오는 22일 장애인 인터넷 전자도서관(www.opendigital.or.kr) 개관식을 갖고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국내 전자도서관중 최다인 1만권의 전자책과 시각장애인용 녹음도서.화면해설영화 등 장애인용 멀티미디어 자료 200여점을 갖추고 있는 이 도서관은 컴퓨터 화면의 내용을 음성으로 읽어주는 스크린 리더(screen reader) 프로그램을 이용해 시각장애인도 전자책을 읽을 수 있도록 했다. 도서관 시스템 구축비 7억원은 ㈜SK텔레콤이 전액 지원했으며, 이용을 원하는 사람은 시중에서 구할 수 있는 스크린 리더 프로그램만 있으면 도서관 사이트에 접속해 완전 무료로 모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그간 시각장애인들은 거동의 불편함과 시각장애인용 도서.자료의 부족 등으로 인해 도서관을 이용하기가 매우 어려웠다. 그러나 전자도서관의 개관으로 이같은 문제들이 해결됨으로써 인터넷 활용이 가능한 약 13만명의 시각장애인이 안방에서 책을 자유롭게 찾아 읽고 영화 등 문화콘텐츠를 즐기는 혜택을 누리게 될 것으로 협의회는 기대하고 있다. 1급 시각장애인으로 스크린 리더 프로그램인 '소리눈 2000'을 개발해 지난 2000년 신지식인 대통령상을 수상한 이 협의회 남혜운(38) 사무총장은 "인터넷 시대 일반인과 장애인간의 정보 격차(digital divide) 문제가 날로 심각해지고 있는데 이도서관이 그런 문제를 해소하는데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jhpar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