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숙(朴仙淑) 청와대 대변인은 23일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후보의 햇볕정책 한계론에 대해 "햇볕정책은 국민의 대다수가 동의하고 있으며, 한반도 주변 4강을 비롯해 전 세계가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를 유지하기 위해 햇볕정책 이외에는 길이 없다는 점을 인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햇볕정책은 남북화해와 협력,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것"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다른 고위관계자는 "국민의 정부는 6.15 남북정상회담을 정략적으로 이용한 적이 없다"면서 "노 후보가 아마도 잘 모르고 한 얘기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재용기자 jj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