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군의 현대화 전략은 대만에 큰 위협이 되고 있다고 미국 국방부가 12일 밝혔다. 미 국방부는 이날 의회에 제출한 `중국의 군사력' 보고서에서 "중국군의 현대화는 대만을 강제 합병하고 미국의 개입을 없애자는 것"이라면서 "즉, 대만 해협에서의 충돌 가능성에 대한 준비가 중국군 현대화의 주요한 동인"이라고 말했다. 보고서는 "중국은 대만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는 것을 선호한다고 표명하고 있지만, 또한 믿을 만한 군사적 선택을 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보고서는 미국 정부로서는 처음으로 중국 국방비 지출 추정치를 공식적으로 언급했다. 보고서는 중국의 1년간 총 군사비 지출 추정치는 650억달러로 중국이 공개적으로 밝히고 있는 국방비 지출액 200억달러의 3배가 넘는다면서, 오는 2020년이 되면 중국의 군사비지출이 3-4배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또 보고서는 `중요한 진전'이라는 장에서 중국이 "(현대화) 캠페인을 시작하는 단계에서 속임수와 충격요법, 기습 등의 작전목표를 추구하고 있다"면서 "이는 중국이 대만을 신속히 협상장에 나오도록 하기 위한 강제적인 전략을 추구하고 있다는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보고서는 "중국군 훈련은 점차적으로 미국을 적으로 여기는 데 초점을 두고 있다"면서 실례로 중국의 공군 훈련이 전자전과 적군 정찰에 대비한 방어 외에도스텔스 항공기를 비롯해 크루즈 미사일, 헬기 등의 공격에 비중을 높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지난해 중국인민해방군 훈련에서 지상군을 해병대, 공수부대, 특수부대 등과 연계시키면서, 해상 및 육.해.공군 합동작전이 강조됐다고 말했다. 중국군 무기와 관련, 보고서는 배치된 단거리 탄도 미사일이 거의 350기에 달하고 매년 50기씩 비율로 늘어나고 있으며, 탄도탄은 모두 대만을 마주보고 있는 난징군사지역에 배치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은 나아가 대륙간 탄도탄(ICBM)에 있어서도 현재의 CSS-4 1형 미사일 20기를 사정이 더 늘어난 2형로 교체하고 있고, 이동식 ICBM 및 잠수함 발사 탄도탄 등 DF-31 최신형 개발도 추진하고 있다고 보고서는 덧붙였다. (워싱턴 AP.AFP=연합뉴스) kimy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