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는 7일 유엔군사령부 교전규칙 보완, 차기 고속정사업 조기착수 등 서해교전 피해와 관련, 유사사태 재발 방지 대책을 발표했다. 국방부는 이날 합참 전비태세검열실(실장 배상기 해병소장)의 조사결과를 발표하면서 재발 방지책으로 "한미간 협의를 통해 정전시 유엔사 교전규칙을 보완 검토하고 차기 고속정사업 착수 시점을 당초 예정한 내년에서 올해로 앞당기겠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또 사태 발생시 완벽한 지휘통신 수단이 가동될 수 있도록 개선하고고속정 승조원들의 생존을 보장할 수 있는 대책을 세우기로 했다. 또 우리 고속정이북한 미사일 레이더망을 교란시킬 수 있는 체계를 추가 확보하기로 했다. 이밖에 정보탐색을 위한 무인 항공기 등을 조기 전력화하고 한미 연합 정찰자산운용 협조체제를 강화해나갈 방침이다. 앞서 국방부는 유엔사 교전규칙상의 경고방송-시위기동-차단기동-경고사격-격파사격 등 5단계 작전지침을 변경, 시위기동-경고사격-격파사격의 3단계로 줄였다. (서울=연합뉴스) 이성섭 기자 lees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