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이 팔레스타인 독립국가 창설 및 워싱턴 중동평화 회담 개최를 골자로 하는 새로운 중동평화안을 구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런던에서 발행되는 아랍 일간지 알-하야트는 18일 한 이집트 관리의 말을 인용,부시 대통령이 21개월에 걸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유혈분쟁 종식을 위해 이같은중동평화안을 입안했으며 이번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알-하야트는 콜린 파월 미 국무장관이 지난 17일 아흐메드 마헤르 이집트 외무장관에게 이같은 중동평화안을 언급했다면서 부시 대통령이 새 중동평화안에서 A와B지구내 팔레스타인 독립국 창설을 지지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A지구는 지난 1993년 오슬로 자치협정하에 팔레스타인 자치정부(PA)가 완벽히통제하는 지역이며 B지구는 이스라엘이 보안을 담당하고 팔레스타인이 행정권을 행사하는 지역이다. 신문은 "이 국가는 유엔에서 의석을 얻고 국제수준에서 인정받으며 최종지위를둘러싼 문제점들을 이스라엘과 협상하게 될 것"이라면서 상기 문제점들은 국경, 유대인 정착, 팔레스타인 난민 그리고 예루살렘 지위 문제 등이라고 밝혔다. 신문은 또 미국이 올 여름이 끝날 무렵인 9월, 유엔 총회가 열리는 시기에 워싱턴에서 중동평화회담을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지만 팔레스타인 국가 및 최종협상에 관한 시한을 책정했는지 여부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밖에 신문은 또 다른 아랍 관리의 말을 인용, 시리아, 레바논, 암르 무사 아랍연맹 사무총장을 포함한 중동 평화에 관련된 모든 당사자들이 워싱턴 중동평화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미 국무부는 알-하야트가 보도한 이 중동평화안이 추측에 불과하다고 말했으나이를 직접 부인하기보다 오히려 간접적으로 이에 대한 신빙성에 무게를 실어주는 분위기를 보였다. 국무부의 리처드 바우처 대변인은 파월 장관이 부시 대통령의 중동평화안을 언급할 위치에 있지 않다면서 "우리는 현시점에서 부시 대통령의 중동평화안에 대해말할 입장이 아니다"고 말했다. 미 백악관은 부시 대통령이 새로운 중동평화안을 다듬고 있으며 "매우 가까운미래에"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관측통들은 이르면 19일에 발표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알-하야트가 보도한 부시 대통령의 중동평화안은 호스니 무바라크 이집트 대통령이 이번달 방미 당시 제안한 중동평화안과 유사점이 있다. 무바라크 대통령은 당시 내년에 팔레스타인 국가를 선포하고 잠정적으로 요르단강 서안과 가자 지구의 A와 B지구를 영토로 삼자는 제안을 했었다. (카이로.워싱턴 AP.AFP=연합뉴스) president2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