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후보는 17일 "8.8 재.보선후 원점에서 대통령후보 경선을 다시해도 좋다"고 말했다. 노 후보는 이날 당무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후보교체, 영입 등의 논의가끊이지 않고 있는데 개혁과 통합의 노선을 지향하는 저로서는 이런 원칙없는 외부인사 영입에 소극적이었으나 제 입장만 관철할 수는 없다는 입장에서 이를 수용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모든 기득권을 포기하고 누구든지 입당해 국민경선을 하는 것도 수용할 수 있다"면서 "모든 책임은 제게 물어달라. 지도부는 물을 만한 권한을 행사한적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노 후보의 8.8 재보선 이후 후보 경선 수용은 재.보선을 자신의 책임으로 치른후 지방선거와 재보선에 대한 책임을 함께 묻겠다는 의미로, 후보 재신임을 조기에매듭지어야 한다는 당권파들의 의견과 배치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그는 특히 재.보선과 관련, "전권을 갖고 특별대책기구를 구성해 국민이 신임할수 있는 후보를 내야 하고 공천절차도 새롭게 해야 한다"면서 "정치부패 청산은 단절만이 아니라 민주당이 프로그램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노 후보는 조기 전당대회 소집 요구와 관련, "전당대회를 통해 재신임 문제를물어야 한다는데는 아무런 이의가 없다"면서도 "전대는 분쟁과 권력투쟁의 가능성이높고 따라서 재보선에 악영향을 주고 책임론이 반복될 것을 예고하고 있어 재보선후에 이런 문제들을 일거에 정리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고형규 기자